[ 낙태 ]관련하여, 함께 기도바랍니다 . .
김준 그레고리오  yes@onelife10.org 2018-09-02 629
공유_인쇄용.hwp 공유_메일용.pdf
찬미예수님
하느님의 창조사업을 원상회복하기 위하여,
우리 천주교인은 세상에서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.
함께 공유바랍니다 . .


안녕하십니까?
"생명교육"을 위한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'한사람의생명'입니다.
낙태공론화 관련하여, 올바른 결정에 도움을 드리고자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올립니다.
세상에는 아이가 없다 말들이 많지만, 한편으로는 1년에 120만명 ~ 150만명의 아이들이 낙태로 죽어가고 있습니다.
한 명의 아이가 태어날 때 3,4명의 아이들이 낙태로 죽어가고 있습니다. 안타까운 일입니다.

"인간은 잉태되는 그 순간부터 '한사람의생명'으로 인정되고 존중되어야 합니다."
어머니가 자기 자식을 죽이는 경우는 없습니다.
더더욱 안타까운 것은, 엄마 아빠가 자기 뱃속의 아이가 그렇게 처참하게 죽어간다는 사실을 모른다는 것입니다.
그 아이는 어머니 소유가 아닙니다. 뱃속의 그 아이는,
잉태되는 그 순간부터 '한 인격'으로 인정되고 존중되어야 할 우리들과 똑 같은 소중한 '한생명'입니다.

갓난 아이와 뱃속의 아이, 무엇이 차이입니까?
보이지 않는 뱃속의 아이도 똑 같은 소중한 '한 생명'입니다.
뱃속의 한달된 아이와 열달된 아이의 차이는 무엇입니까?
하나입니다. 똑 같은 소중한 '한사람의생명'입니다.

올바른 정책결정을 하기 위해서는, 낙태에 대한 진실을 정확히 아셔야 할 것입니다.
"작은한생명의진실" www.openlife.info 통해서 '낙태의진실'을 분명하게 아시고, 올바른 정책결정을 하여야 할 것입니다.
( 시간은 8분 정도입니다.)

원하지 않는 임신을 한 경우, 입양도 축복일 것입니다.
전남 해남군의 경우같이, 정부의 대폭적인 경제적지원도 필요할 것입니다.
임신으로 인한 경력단절 현상도 사회적으로 없어야 할 것입니다.
이러한 지원정책쪽으로 방향을 잡아야 할 것입니다.

올바르지 못한 '죽음의결정'으로 인해서,
우리들과 똑 같은 소중한 '한사람의생명'이 낙태로 처참하게 죽어간다는 사실을 정확히 아시고,
인명경시풍조 및 인간존엄성과 생명의사랑에 대한, 사회 전반에 걸쳐 좋지 않은 영향이 미칠 것입니다.
부디, 올바른 '생명의결정'을 할 수 있도록, 함께 공유바랍니다 . .
고맙습니다


www.onelife10.org 운영자 한사람의생명



알렐루야 아멘



가까운 교우분들과 함께 +2 공유하였으면 좋겠습니다.
평화를 빕니다
이름 비밀번호
      
12 김미숙 로사 자매님을 위하여.... [5] 요세비 2005-04-07 1207
11 성주간 미카엘 2005-03-15 1156
10 ***아름다운 기도*** 미카엘 2005-03-10 946
9 주님의 부름에 응답 [1] 이운우 사도요한 2004-09-30 1124
8 이 경선 율리아나가 하느님품으로 갔습니다. [2] 벨라 2004-09-25 890
7 기도해요 두드리면 열릴 것이다 [1] 이운우 사도요한 2004-09-13 1012
6 강석원 안토니오를 위하여 [2] 이성근 사도요한 2004-09-11 1119
5 조덕 알렉산델 부부님을 위하여 [1] 이성근 사도요한 2004-09-06 997
4 이사야 수녀님과 박마리아 자매님을 위하여.... 요세비 2004-09-03 985
3 황찬영 마르치아노 형님을 위한 기도 2 이성근 사도요한 2004-08-19 1073
2 황찬영 마르치아노 형제님을 위하여 .... [3] 이성근 사도요한 2004-08-16 1075
1 \"기도해요\"는... [2] 김사도요한 2004-08-12 1059
 
  1 / 2 /